본문 바로가기

전체 글

(22)
정리는 없다! 혼자놀기의 달인 아기 저번 주말에는 거의 집에만 있었던 거 같다. 집 생활이 이젠 조금씩 익숙해지는 거 같다. 강희가 이제 잘 기어다니고 슬금슬금 혼자 일어서서 걸어 다니려고 한다. 아직 한 두 발자국씩 내가 손잡아 주면 하지만 이 재미에 푹 빠진 듯하다. 일어섰다 앉았다 반복하고, 혼자 엉덩이를 덩실덩실 한다. 그러면서 날 보면서 웃는다. 귀엽다. 가끔식 엉덩방아 찧거나, 넘어질 때도 있지만 금방 일어나서 다시 한다. 난 같음 안 할 것 같은데 말이다. 내가 가끔식 영상을 언니한테 보내주니 언니가 하는 말이 엉덩이 한 바가지라고 치료가 조금 필요할 것 같다면서 놀린다. 아 옷 선택이 또 에러다 에러. 그래도 이렇게 보행기 잡고 조금씩 걸어 다니는 게 너무나 기특하면서 신기하다. 내려 앉을 때는 세상 조심조심하게 앉는다. 자..
지난 해 우리들만의 할로윈 파티 작년에 친구들과 함께한 할로윈파티를 지금에서야 올린다. 그때 너무 정신이 없어서 어떻게 지나갔는 줄도 모르겠다. 아이가 총 4명이다 보니 한 명 한 명 돌보기도 벅찬데 힘이 다들 넘쳐서 가만있질 않았다. 더구나 남자4명이니 말 다했다. 말이 할로윈파티지만 너무나 오랜만에 만난 친구들과 수다도 떨고 아이들도 서로 처음 보는 거니깐 소개도 시켜주고 겸사겸사 만났다. 나이도 다르고, 성격도 다른 4명이 모이니 다들 신기 한듯 인사하고 맞이하면서 같이 놀 때도 있고, 서로 각자 놀 때도 있었다. 빵이며 음식이며 데코하는데도 은근 시간이 걸린 거 같다. 데코 제품들은 다이소와 문구점 그리고 집에 있는 제품들로 하였다. 친구들이 데코하는 동안 나는 아이들 돌보며 같이 놀아주기도 하고 하는데 힘이 어찌나 들던지.. ..
[ 가성비 좋은 아기 리본 화환 ] - 아빠생일 이벤트 그 결과는! 강희 아빠 생일날 재작년에는 강희를 소파에 앉혀서 강희가 가장 좋아하는 토기 인형과 함께 옆에 문구를 써서 이벤트를 해주었다. 그 당시 강희가 겨우 앉아서 있을 정도라 오래는 하지 못 하였다. 강희가 태어나고 처음 맞는 생일이라 무엇을 하면 좋을까 해서 인터넷 찾아보다가 딱 맘에 드는 게 있었던 것이다. 인스타에서 한창 유행이라 하여 나도 한번 해 볼까 하고 도전했던 것이다. 아기 상태가 최상일 때 낮잠자고, 밥 먹고 놀 때 찍기로 하였다. 소파에 얇은 담요를 깔고 그 위에 강희를 앉혀 넘어지지 않게 토끼 인형을 옆에 두었다. 강희가 가장 좋아하는 인형이고 하니 거부를 하지 않았다. 처음에는 어리둥절하면서도 잘 따라오다가 한계가 있었는지 징징거려 그만 찍었다. 강희가 잘 때 문구를 이미 써놔서 앉히고 찍..